도심 속 공폐가 정비 서둘러야

[세상을보는 눈 연중시리즈]

전라도인 admin@jldin.co.kr
2022년 06월 14일(화) 17:44
(2022년 5월 제108호=고선주 기자)아파트를 벗어나 단독주택 골목으로 들어서면 쉽게 접할 수 있는 것이 공폐가입니다. 대도시라고 하는 이 지역 역시 공폐가는 도심 곳곳에 널려 있죠. 밤낮 가릴 것 없이 보기에 안좋기만 한 게 아니라 단적으로 범죄 현장이 될 수 있는 등 이에 대한 대책 수립이 시급하죠. 가로등까지 없고 하면 성인 남성도 그 앞을 지나가기가 꺼림칙하다고 할 수 있어요, 공폐가들을 예술공간으로 탈바꿈하는 등 자치단체의 노력이 행해지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하지만 그것은 일부 제한적 이야기일 뿐입니다. 전반적으로 공폐가에 대한 실태 조사를 한 뒤 실질적으로 그 쓰임을 모색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사유재산이라 어떻게 할 수 없다’고만 하고 팔짱을 끼고 있을 때가 아니에요. 초고령사회 공폐가 문제는 택지개발 등만 기다릴 게 아니라 도시정책의 성패를 좌우할 문제인 만큼 당장 그 활용책을 찾아야 할 때가 아닌지 묻고 싶습니다.
전라도인 admin@jldin.co.kr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광남일보 등록번호 : 광주 가-00052 등록일 : 2011. 5. 2.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광주 아-00193 등록일 : 2015. 2. 2. | 대표 ·발행인 : 전용준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254 (중흥동 695-5)제보 및 문의 : 062)370-7000(代) 팩스 : 062)370-7005 문의메일 : design@gwangnam.co.kr

본사이트에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