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는 처절했던 지난 시대와 함께 해온 우리들의 공통언어였다

[Book Story] 5월에 만난 시집
전교조와 진보문학 단체에 몸 담으며 민주화 선봉
의료 현장에서 진료하며 틈틈이 창작한 작품 선봬
현 작가회의 사무총장 광주 아픔 시적 감수성 발현

전라도인 admin@jldin.co.kr
2022년 06월 09일(목) 17:49
(2022년 5월 제108호=고선주 기자) 여름인가. 기상이변이니 온난화로 올 여름은 얼마나 또 무더울까 생각만해도 숨이 막힌다. 5월은 봄과 여름 사이에 낀 듯하다. 봄이라고 우기기에는 이제 억지스럽게 됐다. 봄의 기운보다는 여름의 기운이 더 많은 영토를 차지하고 있어서다. 늘 5월은 5·18이 기다리고 있어 처연한 현대 민주주의의 굴곡진 역사와 대면해야 하는 역사의 달이기도 하다. 어떤 시인은 그 오월의 한 가운데를 관통해왔고, 또 어떤 시인은 그 언저리에서 힘을 보탰다. 이도 저도 아닌, 어정쩡하게 자리한 시인들도 많기는 하다. 시를 읽는다는 게 마치 유약한 사람들의 소유물처럼 생각하는 독자들이 있다 이번에는 그런 고정관념을 깨뜨리기를 바란다. 시야말로 처절했던 지난 시대와 함께 해온 우리들의 공통언어였다. 올 5월에는 그 공통언어로 세상을 음미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싶다.





전라도인 admin@jldin.co.kr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사연혁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광남일보 등록번호 : 광주 가-00052 등록일 : 2011. 5. 2.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광주 아-00193 등록일 : 2015. 2. 2. | 대표 ·발행인 : 전용준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254 (중흥동 695-5)제보 및 문의 : 062)370-7000(代) 팩스 : 062)370-7005 문의메일 : design@gwangnam.co.kr

본사이트에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